weathers
날씨 해상날씨 물때 연안정보
디낚의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주세요.
로그인
6짜
60㎝가 넘는 감성돔을 부르는 애칭.
어신
물고기가 미끼를 문 것을 알 수 있는 신호. 일반적으로 찌나 초릿대를 이용해 파악한다. ‘입질’과 같은 뜻으로 쓰이는 경우가 많다. 예1) 어신파악이 어렵다 - (이러저러한 사정으로 인해) 물고기가 미끼를 물었는지 안물었는지 알기 어렵다.
어신찌
물고기의 입질 여부를 알 수 있는 찌.
섬보다 작은 규모의 암초. 사전적으로는 나무가 자라지 않는 작은 암초를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섬 가까운 곳에 있는 경우가 많으며, 간혹 바다 한가운데 외따로 떨어진 것도 있다. 예 1) 여 부근으로 채비를 흘려야 입질 확률이 높다 - 릴 찌낚시를 할 때 채비를 여 부근으로 흘리면 입집을 받을 확률이 높다. 예 2) 여밭 - 여가 많이 있는 지역.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수심이 얕은 곳이 대부분이다. 항해가 어려우므로 큰 배는 접근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
여치기
여에서 하는 낚시를 뜻하는 낚시용어. 만조때 잠기는 간출여가 드러날 때를 노려 그곳에서 하는 낚시를 뜻했으나, 차츰 여에서 하는 모든 낚시를 일컫는 말이 됐다. 규모가 작은 여에서 이루어지는 낚시인만큼 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함은 물론, 필수장비만 휴대하고 내리는 게 바람직하다. 예 1) 여치기에 조과가 좋다 - 여에서 낚시를 하면 물고기를 많이 낚을 수 있다. 예 2) 간조 전후를 노려 여치기를 할 수 있는 포인트 - 평상시에는 물에 잠겨 있다가 간조를 전후해서 잠깐 드러날 때 내려 낚시를 할 수 있는 곳.
역광찌
태양이 정면에 있을 때 수면에 빛이 반사되는 상황에서도 보이도록 만들어진 찌. 찌톱 내부에 반사판을 부착한 종류와, 표면도장을 거칠게 처리해 찌 자체의 반사광을 없앤 종류가 있다. 완전 역광인 상황에서도 보이는 찌는 없고, 단지 수면에 비치는 반사광이 어느정도 있는 상황에서 볼 수 있는 찌를 말한다.
예신
물고기가 미끼를 완전히 삼키기 전에 나타나는 신호. 찌가 조금 움직이거나, 초릿대가 까딱거리는 등의 형태로 나타난다.
와류
일정한 방향으로 흐르지 않고 특정한 지점을 중심으로 빙빙 도는 조류. 강한 조류 주변에 많이 생기며, 수중여 주변에서 생기는 경우도 많다. 곶부리나 여의 조류 반대 방향에 생기기도 한다. 예 1) 와류가 일어나는 지점을 주목해야 한다 - 조류가 일정한 방향으로 흐르지 않는 곳은 수중여를 비롯한 각종 포인트 여건이 형성된 곳일 확률이 높으므로 주의깊게 공략해야 한다.
완충고무
찌와 수중찌, 수중찌와 도래가 서로 부딪히는 충격을 완화시키는 기능을 가진 고무. T형과 O형 두가지 종류가 있다. 일반적으로 O형은 구멍찌와 수중찌 사이에 사용하고, T형은 수중찌와 도래 사이에 사용한다. 쿠션고무라고도 한다.
외줄낚시
볼락, 열기, 우럭 등을 낚기 위해 배를 타고 하는 낚시. 하나의 기둥줄에 여러개의 바늘이 달린 카드채비를 사용해서 낚시를 한다.
외줄카드
외줄낚시용 채비. 하나의 기둥줄에 여러개의 바늘이 달려 있는 채비를 두꺼운 종이에 감아놓은 모습이 마치 카드 같다고 해서 이런 이름을 얻었다.
원줄
낚싯대에 묶거나 릴에 감아 쓰는 낚싯줄. 원하는 지점을 공략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과, 채비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눈에 잘 띄는 색으로 만드는 경우가 많다.
원투
채비를 멀리 던지는 행위. 예 1) 채비를 최대한 원투한 다음 - 채비를 최대한 멀리 던진 다음
원투낚시
사전적 의미는 채비를 멀리 던지는 낚시라고 할 수 있지만, 실제로는 무거운 봉돌을 단 채비를 멀리 던져 가라앉힌 다음 바닥층을 노리는 원투처넣기낚시와 같은 의미로 쓰이는 경우가 많다. 원투낚시는 크게 돌돔이나 혹돔 같은 대물을 노리는 낚시와, 백사장에서 도다리나 보리멸을 노리는 낚시로 나눌 수 있다. 전자는 흔히 돌돔(혹돔)처넣기 또는 돌돔(혹돔) 원투낚시라고 부르고, 후자는 백사장 원투낚시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다. 릴찌낚시 채비를 멀리 던져서 낚시하는 것을 원투낚시라고 부르는 사람도 일부 있기는 하지만, 보편적이지 않을 뿐더러 원투처넣기와 혼란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본지에서는 그런 표현을 사용하지 않는다.
원투처넣기
원투낚시와 같은 뜻으로 쓰인다. 채비를 던져 바닥층까지 가라앉히는 낚시라 해서 처넣기라는 표현을 쓴다.
원투형 찌
자체 중량을 무겁게 만들어 멀리 던질 수 있도록 만든 찌. 찌의 부력과는 상관이 없다. 다만 무게를 무겁게 하기 위해 부피를 키운 경우가 많으므로 감도가 다소 떨어지고, 먼 거리에서도 잘 보일 수 있도록 만들었으므로 일반적이 찌보다는 여부력이 조금 더 있다는 특징이 있다.
벌레라는 뜻을 가진 루어의 일종. 젤리처럼 부드러운 고무재질을 사용해 각종 벌레나 물고기 형상으로 만들어 놓은 루어의 일종.
이단찌
2개의 찌를 사용하는 것. 일반적으로 아래쪽에 다는 찌는 입질을 포착하는 어신찌이고, 위에 다는 찌는 채비를 던지기 위한 던질찌 기능을 한다. 아래쪽에 다는 찌는 소형 막대찌나 소형 구멍찌인 경우가 많고, 위에 다는 찌는 원투형 또는 일반 구멍찌인 경우가 많다.
이동도래
도래의 고유기능인 낚싯줄을 묶는 용도가 아니기 때문에 엄밀한 의미로는 도래라 하기 어렵다. 외형으로 볼때 스냅도래와 상당히 비슷하지만 고리부분에 난 구멍이 작다는 차이가 있다. 고리부분에 원줄을 끼우고 스냅 부분에 고리찌나 막대찌를 달아, 릴 찌낚시를 할 경우에 주로 사용한다. 전용 제품도 나와 있으나, 스냅도래를 그대로 사용해도 큰 무리는 없다.
인터라인대
낚싯대 외부에 가이드가 없는 릴낚싯대. 가이드가 낚싯대 내부에 있어, 낚싯줄이 낚싯대 안쪽을 통과해 방출된다. 몇년 전까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차세대 릴낚싯대를 선도하는 제품이 될 것 처럼 여겨졌으나, 낚싯줄이 낚싯대 내부에 달라붙어 적절히 방출되지 않는 문제가 제대로 해결되지 않아 최근에는 인기가 많이 시들해졌다. 하지만 지금도 꾸준하게 연구가 진행되고 있어, 조만간 줄 방출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낚싯대 제조업계의 주장이다. 만약 줄 방출 문제만 해결된다면, 다시 한번 선충을 일으킬 가능성이 매우 높다.
  • 상호 : (주)파스미디어 │ 대표 : 안국진 │ 사업자등록번호 : 605-81-93977 │ 주소 :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981, 시청센트빌 109호
  • 개인정보관리자 : 온라인사업부 │ TEL. 051-803-1729 │ FAX. 051-864-1733 │ E-mail. master@dinak.co.kr
  • 월간 바다낚시 & 씨루어 │ 정기구독신청. 051-863-1733 │ 광고문의. 010-3558-6401
쪽지를 전송하고 있습니다. 잠시 기다려주세요.
쪽지보내기
받는이(ID/닉네임)
내용
쪽지가 도착하였습니다.
쪽지 내용을 읽어오고 있습니다. 잠시 기다려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