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s
날씨 해상날씨 물때 연안정보
디낚의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주세요.
로그인
감시·감생이
감성돔의 방언. 영남지방에서는 ‘감시’라 하고, 호남이나 중부지방 및 수도권에서는 ‘감생이’라고 하는 경우가 많다. 글을 쓸 때 말고 실제 대화할 때는 ‘감성돔’이라는 말보다 ‘감시’나 ‘감생이’가 훨씬 많이 쓰인다.
게르치
영남지방에서 노래미와 쥐노래미를 통틀어 부르는 말. 서해안에서는 ‘놀래미’라 한다.
고대구리
원래는 그물이나 갈고리로 바닥층을 끌고다니는 저인망 어업을 뜻하던 일본말이었으며, 낚시에서는 고부력찌를 사용해 바닥층을 끌듯이 공략하는 ‘끌기조법’을 뜻하는 말로 쓰인다 - 사용예 : “감시가 바닥에 붙어있으니 오늘은 고대구리로 함 해보자” “감생이가 바닥층에 배를 붙이고 있응께로 오늘은 고대구리를 해야 쓰것구만” 감성돔이 바닥층에서 좀처럼 움직이지 않고 있으니 오늘은 바닥층을 공략하는 끌기낚시를 해보자는 말이다. 이는 “감성돔이 바닥층에서 움직이지 않으니가 오늘은 끌기낚시를 하는 게 좋겠다”로 표현하는 게 올바르다.
고에
영어 Go Ahead의 일본식 줄임말인 고에(ゴエ)를 그대로 사용하는 경우다. 뜻도 모르면서 사용하는 사람이 많아서, 영어에서 나온 말로 착각해 ‘고(GO) 해’, ‘고잉’ 등으로 발음하는 경우가 더 많다. 뱃머리를 갯바위 쪽으로 접근시키라는 말로, 적당한 우리말이 없는 용어다. 따라서 잘못된 일본식 표현보다는 ‘앞으로’라는 우리말이나, 영어 ‘고(GO)’를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다. - 사용예 : “고잉! 고잉!” “계속 고해! 고해! ” 아직 뱃머리가 갯바위에 닿지 않았으니 조금 더 앞으로 나가라는 말이다. 갯바위낚시에서는 뱃머리를 갯바위에 붙인 상태를 계속 유지하라는 뜻으로도 쓰인다.
구로
동해남부나 남해동부 지방에서 벵에돔을 부를 때 주로 쓰는 말이다. 검다는 뜻의 일본말 쿠로(くろ)에서 나온 말로, 벵에돔의 색깔 때문에 이렇게 불리게 된 것으로 생각된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벵에돔을 메지나(めじな)라고 부르며, 긴꼬리벵에돔은 오나가메지나(尾長めじな)라고 하므로, 벵에돔을 구로라고 부르는 것은 국적 불명인 용어를 쓰는 것이라 할 수 있다. 한편 일본에서는 감성돔을 구로다이(くろだい)라고 한다. 따라서 벵에돔을 구로라고 부르는 것은 잘못된 것이므로 쓰지 말아야 한다.
기계
릴(Real)을 뜻하는 낚시꾼 은어.
까지메기, 깔다구
어린 농어를 부르는 말.
끝바리
곶부리를 뜻하는 경상도 방언. 지금은 지방을 가리지 않고 전국적으로 낚시꾼들 사이에서 쓰이는 말이 됐다. - 사용예 : “저기 끝바리 보이지예? 저그가 포인트라예” 이 말은 저쪽 곶부리가 좋은 낚시 장소라는 말로, 이는 “저쪽 곶부리 보이지요? 저기가 포인트입니다”가 올바른 표현이다.
남정바리, 삐까리, 삐돼미, 살감시, 살감생이
씨알 잔 감성돔을 일컫는 강원도 방언. 씨알 잔 감성돔은 지역에 따라 삐까리, 삐돼미, 살감시, 살감생이 등으로 불린다. 삐까리(호남), 삐돼미(충남), 살감시(영남), 살감생이(호남, 중부, 수도권).
내랐다
사다, 장만하다 등의 뜻으로 흔히 쓰이는 말로, ‘내렸다’의 경상도 방언이다. 경상도 이외 지방에서는 ‘내렸다’는 말이 쓰이기도 한다. - 사용예 : “길동씨, 끝내주는 기계 하나 내랏네?” “김선장이 이번에 배 하나 내렸다 하대?” 이 말들은 “길동씨, 좋은 릴 샀네?” “김선장이 이번에 배 한척을 새로 장만했다고 하더라”고 해야 한다.
노미꼬미
고기가 바늘을 깊숙히 삼키는것을 의미하는 일본말 노미코미(のみこみ)를 그대로 사용하는 경우다.
다마
뜰채를 뜻한다. 일본에서는 뜰채를 구슬옥(玉)자로 표기한다. 구슬옥(玉)자는 일본 말로 다마(だま)라고 읽으므로, 이것을 따라 무심코 뜰채를 ‘다마’라고 부르는 사람이 제법 있다. - 사용예 : “감시 떴따. 퍼뜩 다마 꺼내라!” “감생이 떴응께 얼릉 다마 댈 채비해라!” 서둘러 뜰채를 꺼내 감성돔을 떠낼 준비를 하라는 말이다. 이는 “감성돔이 수면에 떴으니까 서둘러 뜰채질 할 준비를 해라”가 올바른 표현이다.
들어뽕
뜰채를 사용하지 않고 물고기를 들어올리는 동작을 뜻하는 말이다.
따오기
서해 지역 꾼들이 대물농어를 이를 때 쓰는 말. - 사용예 : “감생인 줄 알았는데 따오기네” 감성돔 입질인 것 같았는데 힘 쓰는 걸 보니 대물 농어라는 말이다.
똘똘이
해안 경비정을 뜻하는 낚시꾼 은어.
똥감시
어린 감성돔을 뜻하는 낚시꾼 비어. 삐까리, 삐돼미, 살감시, 살감생이같은 방언과는 다르게 거의 전국적으로 쓰인다.
마끼
밑밥을 뜻하는 일본말 마키에사(まきえさ)에서 나온 말. 잘못된 표현이므로 쓰지 않아야 하는 용어다. 참고로 충청도에서는 밑밥을 떡밥이라고도 한다. - 사용예 : “마끼 쫌 팍팍 치라.” 밑밥을 많이 뿌리라는 말이므로, 이는 “밉밥을 많이 뿌려라”고 하는 게 올바른 표현이다.
마다이
참돔을 뜻하는 일본말 마다이(まだい)를 그대로 쓰는 경우다.
만땅
국적 불명이긴 하지만 일본말에서 비롯된 게 확실하다. 가득하다는 한문 만(滿)과 영어 TANK를 뜻하는 일본말 탕쿠(タンク)를 줄인 탕(タン)이 합해진 말이다. 낚시꾼 사이에서 뿐 아니라 사회 전 분야에 걸쳐 쓰이고 있는 일본말 찌꺼기로, ‘가득차다’는 말을 쓰는 게 올바르다. - 사용예 : ‘만땅조과’ 쿨러가 가득 찰 정도로 좋은 조과라는 뜻.
망시·맹이
망상어를 부르는 말.
  • 상호 : (주)파스미디어 │ 대표 : 안국진 │ 사업자등록번호 : 605-81-93977 │ 주소 :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981, 시청센트빌 109호
  • 개인정보관리자 : 온라인사업부 │ TEL. 051-803-1729 │ FAX. 051-864-1733 │ E-mail. master@dinak.co.kr
  • 월간 바다낚시 & 씨루어 │ 정기구독신청. 051-863-1733 │ 광고문의. 010-3558-6401
쪽지를 전송하고 있습니다. 잠시 기다려주세요.
쪽지보내기
받는이(ID/닉네임)
내용
쪽지가 도착하였습니다.
쪽지 내용을 읽어오고 있습니다. 잠시 기다려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