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s
날씨 해상날씨 물때 연안정보
디낚의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주세요.
로그인

1

고에
영어 Go Ahead의 일본식 줄임말인 고에(ゴエ)를 그대로 사용하는 경우다. 뜻도 모르면서 사용하는 사람이 많아서, 영어에서 나온 말로 착각해 ‘고(GO) 해’, ‘고잉’ 등으로 발음하는 경우가 더 많다. 뱃머리를 갯바위 쪽으로 접근시키라는 말로, 적당한 우리말이 없는 용어다. 따라서 잘못된 일본식 표현보다는 ‘앞으로’라는 우리말이나, 영어 ‘고(GO)’를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다. - 사용예 : “고잉! 고잉!” “계속 고해! 고해! ” 아직 뱃머리가 갯바위에 닿지 않았으니 조금 더 앞으로 나가라는 말이다. 갯바위낚시에서는 뱃머리를 갯바위에 붙인 상태를 계속 유지하라는 뜻으로도 쓰인다.
노미꼬미
고기가 바늘을 깊숙히 삼키는것을 의미하는 일본말 노미코미(のみこみ)를 그대로 사용하는 경우다.
다마
뜰채를 뜻한다. 일본에서는 뜰채를 구슬옥(玉)자로 표기한다. 구슬옥(玉)자는 일본 말로 다마(だま)라고 읽으므로, 이것을 따라 무심코 뜰채를 ‘다마’라고 부르는 사람이 제법 있다. - 사용예 : “감시 떴따. 퍼뜩 다마 꺼내라!” “감생이 떴응께 얼릉 다마 댈 채비해라!” 서둘러 뜰채를 꺼내 감성돔을 떠낼 준비를 하라는 말이다. 이는 “감성돔이 수면에 떴으니까 서둘러 뜰채질 할 준비를 해라”가 올바른 표현이다.
마다이
참돔을 뜻하는 일본말 마다이(まだい)를 그대로 쓰는 경우다.
사시미
회를 가리키는 일본말 사시미(刺身 : しみ)를 그대로 쓰는 경우다.
사요리
학공치를 가르키는 일본말 사요리(さより)를 그대로 쓰는 경우다.
세꼬시
뼈채로 써는 회를 뜻하는 말이다. 일본말 세코시(背串し : せこし)를 그대로 부르는 경우로, 우리말로는 뼈회 또는 막회로 부르는 것이 올바른 표현이라고 한다. - 사용예 : “사시미는 뭐니뭐니 해도 세꼬시가 젤로 꼬시다” 뼈채로 썰어 먹는 회가 가장 고소하다는 말로, 이는 “회는 뭐니뭐니 해도 뼈회가 가장 고소하다”가 올바른 표현이다.
소꼬
찌를 사용하지 않는 맥낚시를 일컫는 말. 바닥낚시라는 의미인 일본말 소코(底 : そこ)를 그대로 쓰는 경우다. 민장대 맥낚시와 원투 처넣기를 모두 뜻한다. 남해안에서는 민장대맥낚시를 뜻하는 경우가 많고, 제주도에서는 원투처넣기를 뜻하는 경우가 더 많다. 무슨 뜻이지도 모르고 흔히 ‘솟고’라고 쓰는 사람이 더 많다. - 사용예 : “여기는 소꼬 포인트다” 이곳에서는 맥낚시가 잘된다는 뜻이다. 이는 “이곳은 맥낚시를 하는 게 유리한 자리다”가 올바른 표현이다.
아까다이
경남지방에서 참돔을 부를 때 특히 자주 사용하는 말로, 줄여서 그냥 ’아까’라고 하는 경우도 있다. 붉다는 뜻의 일본말 아카(あか)와 돔이라는 뜻의 다이(だい)가 만나서 생긴 말로, 참돔 색깔이 붉은 데서 나온 말이다.
아부나이
발판이 가파르고 좁아 위험한 장소를 가르키는 일본말 아부나이(危い : あぶない)를 그대로 부르는 경우다. 우리말로는 ‘험한 지형’이라고 해야 한다. - 사용예 : “저기 보이는 아부나이가 포인트다” 저기 보이는 지형이 험한 곳이 포인트라는 뜻이다.
아시땅
고에(ゴエ)의 반대말이다. 영어 Astern의 일본식 줄임말인 ‘아시탕(アシタン)’을 사용하는 경우로, 배를 뒤쪽으로 후진시키는 것을 말한다. - 사용예 : “선장님요 쭉 아시땅 하이소!” “선장님 뒤로 아시땅 하쇼잉!” 배를 후진시키라는 말이다. 이는 “선장님 배를 뒤로 빼세요”가 올바른 표현이다.
아시바
발 디딜 곳을 뜻하는 일본말 아시바(足場 : あしば)를 그대로 쓰는 경우다. 우리 말로 ‘발판’ 또는 ‘낚시 자리’라고 불러야 한다. - 사용예 : “이곳은 아시바가 더럽다” 이곳은 발판이 험하다, 또는 이곳은 낚시 자리가 험해서 위험하다는 뜻이다.
에다
목줄을 가르키는 일본말. 에다(えだ)란 기둥이 아니라 가지라는 뜻으로, 낚시에서는 목줄을 가리킨다. - 사용예 : “여서는 그정도 에다로는 택도 없는기라” “여그서는 에다를 그리 짧게 쓰믄 안된당께” 이곳에선 목줄을 짧게 쓰면 불리하므로 더 길게 쓰라는 말이다. 이는 “이곳에선 목줄을 좀더 길게 써라”가 올바른 표현이다.
우끼
찌를 뜻하는 일본말인 우키(浮子:うき)의 한국식 발음. 반드시 찌라는 우리말로 바꿔 사용해야 하는 용어다. - 사용예 : “봐라! 니 우끼 어디 갔노? 퍼뜩 안땡기고 뭐하노!” “월래? 자네 우끼 시방 어딨는가? 얼릉 땡기랑께!” 물 위에 찌가 안보이니깐 얼른 챔질을 하라는 말이다. 이는 “야! 네 찌 안보인다. 얼른 챔질해라!”가 올바른 표현이다.
우끼도메
찌매듭을 뜻한다. 찌를 뜻하는 일본말 우키(うき)와 묶음을 뜻하는 도메(どめ)가 합쳐진 일본말이다.
이시다이
돌돔을 가르키는 일본말 이시다이(いしだい)를 그대로 쓰는 경우다.

1

  • 상호 : (주)파스미디어 │ 대표 : 안국진 │ 사업자등록번호 : 605-81-93977 │ 주소 :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중앙대로 981, 시청센트빌 109호
  • 개인정보관리자 : 온라인사업부 │ TEL. 051-803-1729 │ FAX. 051-864-1733 │ E-mail. master@dinak.co.kr
  • 월간 바다낚시 & 씨루어 │ 정기구독신청. 051-863-1733 │ 광고문의. 010-3558-6401
쪽지를 전송하고 있습니다. 잠시 기다려주세요.
쪽지보내기
받는이(ID/닉네임)
내용
쪽지가 도착하였습니다.
쪽지 내용을 읽어오고 있습니다. 잠시 기다려주세요.
--